가수 비, 900억 빌딩 대출금 얼마인지 묻자 버럭하며 화낸 이유는?


작년 싹쓰리로 유재석, 이효리와 함께 한 가수 비가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하며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유튜브 예능 ‘시즌비시즌’ 에서 더욱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그런데 최근 그가 900억 원대의 매입한 건물에 대한 발언이 화제이다. 어떤 이야기인지 자세히 알아보자.

우리에게 가수 비로 잘 알려져있는 정지훈이 최근 유튜브 예능 ‘시즌비시즌’에서 그가 매입한 900억 원대 건물의 대출금 관련 질문을 하자 “야, 이 XX야. 네가 뭘 알아?”라며 대답했다. 이에 대한 내용이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으나 누리꾼들의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알려진 바로는 그가 900억 원대 건물을 매입하기 위해 450억 원을 대출을 받았다.

정지훈이 매입한 900억 원대 빌딩은 서울 서초구 강남에 위치하며 지하철 2호선 강남역과 걸어서 2분 거리이며, 지하 2층에서 지상8층 규모의 건물이다. 현재는 병원과 한의원, 카페, 주얼리 매장 등이 입주해있어 건물 월 임대료만 약 1억 9720만 원이다. 또한 건물의 임차 보증금 총액은 총 33억 원이 넘는다.

정지훈은 지난달 해당 건물에 대한 소유권 이전 등기를 했는데, 지분 10분의 6을 정지훈이, 10분의 4는 정지훈의 아내 배우 김태희가 대표로 있는 유한회사가 갖도록 하였다. 기존의 설정됐던 근저당권 등기 일부가 말소되면서 22억 원에 대한 근저당권만 넘겨받았다. 

하지만, 정지훈이 매입했다는 건물의 소유주는 한 금융지주회사 계열 신탁회사로 나타나는데, 이는 정지훈은 해당 건물을 매입 후 전체 지분을 자산신탁회사에 맡기는 ‘부동산담보신탁계약’을 체결했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신탁 회사는 빌딩을 대신 관리하고 운용하여 그 이익을 위탁자에게 돌려주고 수수료를 받게 된다. 

그렇다면 정지훈이 부동산담보신탁을 체결한 이유는 무엇일까? 정지훈은 해당 건물 매입당시 450억 원을 대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이를 보고 자금 조달을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매입자금이 부족할 때 저렴한 금리로 최대한 대출을 받기 위해 금융사 계열 신탁 회사와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보고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