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168억에 산 ‘낡아빠진’ 건물, 이만큼 올랐다는데…

최근 비는 2017년 발표한 노래 ‘깡’이 화제가 되며 다시 한 번 대한민국에서 핫한 스타 반열에 오르게 됐다. 이후 ‘놀면 뭐하니’에서 유재석, 이효리와 함께 혼성 듀오 그룹 싹쓰리로 활동하며 대중에게 친근한 이미지로 다가서고 있는데


춤,노래 뿐만 아니라 부동산 쪽에서도 큰 성과를 내고 있다고 한다. 과거부터 이미 집값이 높기로 유명했던 청담동 부지의 한 빌딩을 매입해 최근 약 300억의 시세차익을 거둘 예정이다.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이미지 (낡은 건물)


2008년 전성기를 맞은 비는 그 해 청담동의 한 건물을 매입했다. 약 168억 5000만원을 주고 두 필지를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외관이 매우 낡은 상태라 주변 사람들은 말렸다고.


그러나 비는 생각이 있었다. 2014년 B동을 철거하고 A동을 레이니 컴퍼니의 사옥으로 용도를 변경하면서 이후 두 필지를 합쳐 신축할 것이라고 예상할 수 있었다. 곧바로 2017년 신축 공사에 들어간다.


신축 이후 2020 한국건축문화대상에서 비가 소유한 레인에비뉴가 준공건축물부문 민간 부문 대상을, 비는 건축주로서 국토교통부장관상 수상의 영애를 안게 됐다.


청담동의 명품거리 근교에 위치한 레인에비뉴는 매입 당시 건물의 가치보다 건물의 위치를 보고 샀다는 평이 많았다. 신축하게 된다면 건물 값이 크게 뛸 가능성이 높다는 예상이 많았는데


신축 이후 현재는 비의 소속사인 레인컴퍼니를 비롯해 카페, 호프집, 갤러리 등 다수의 사업체가 들어와 있으며 임대수익만 한달에 1억원으로 추산된다고 한다. 20년 3월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하며 한 달간 임대료 50% 인하에 앞장섰다.


현제 레인에비뉴의 가치는 약 500원으로 추청된다고 하며 이는 재건축 비용은 50억가량을 제외하더라도 시세차익만 300억에 달하는 금액이다. 비는 2014년에도 삼성동의 주택을 매각하여 약 44억원의 시세차익을 얻은 바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