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메랄드빛..? 여름엔 절대 피해야 할 해외여행지 리스트

코로나 19 대확산으로 다들 여름 휴가를 못 즐기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조용한 곳이나 호캉스 등 꽤 다양하게 사람과의 접촉 없는 여행을 즐 길 수 있게 많은 시설들이 생기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 19가 아니더라도 여름엔 무조건 피하는게 좋다는 여행지를 소개하겠다.

“너무 더워서 가기 싫을정도..” 여름 여행지 선택 어려워

여행은 언제나 즐겁고 설레는 것이지만 그 중 한여름 휴가는 많은 사람들이 수차례 고민하고 고른 후에 가게 된다. 날씨가 너무 더워지면서 불쾌지수가 상승하고 땡볕에 생고생하고 싶은 사람들은 없기 때문에 낭패를 보지 않는 선에서 다들 고르게 된다.

굉장히 습하고 찝찝한 홍콩

절대 가지 않아야 할 여름 여행지, 역시 해외여행이다. 혹시 코로나가 잠잠해 지더라도 여름에 간다면 힘든 곳 가장 첫 번째는 홍콩. 먹을거리와 볼거리, 즐길 것이 아주 다양하고 많지만 날씨가 아주 덥고 습한 곳으로 여행 내내 찝찝한 기분 없이 여행하기란 정말 힘들다.

6월에서 8월은 절대…. 대만

그 다음으로는 정말 심각한 수준의 더위, 대만. 그 중 대만의 타이베이는 일본 여행을 대체할 만큼 수 많은 사람들이 몰리기 때문에 짧은 비행시간과 비교적 저렴한 물가로 많은 사랑을 받는 여행지지만 꼭 가고 싶은 곳이라면 6월에서 8월은 피하는것이 좋다.

대만은 홍콩만큼이나 매우 덥고 습하며 비까지 자주 내리기 때문에 습도가 무척 높아 제대로 돌아다니기엔 불쾌지수가 매우 높아진다. 되도록이면 가을 여행으로 가는 것을 추천한다.

에메랄드? 여름에 가면 비만 주륵주륵… 라오스

대만 뒤를 따르는 여름 비추천 여행지는 에메랄드 빛의 여행지, 청춘 여행지로 이름을 알린 라오스. 평화로움 그 자체인 라오스의 도시 루앙프라방은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어 있는 곳이기도 하며 영롱한 에메랄드빛을 자랑하는 꽝시 폭포를 찾기위해 많은 사람들이 들린다.

하지만 에메랄드 빛으로 유명한 이 라오스. 여름에 라오스를 찾으면 우기이기 때문에 에메랄드 빛 강이 아닌 황토색의 물만 잔뜩 보다가 와야한다. 굉장히 습하고 텁텁한 날씨로 피서를 위한 여행지로는 정말 추천하지 않는다.

내 주위에서 찾는 조용한 여행

굳이 해외여행이 아니더라도 잠잠한 근처에 계곡이나 바닷가, 시원한 산에서 캠핑, 낚시 등 우리나라 안에서도 아름답고 시원하면서도 피서로 갈만한 곳은 아주 많으니 다들 이번 여름 조용한 곳으로 여행가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