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사람 넘쳐서..” 대리만족하러 간다는 존예 돌담 카페

요즘에는 카페라고 하면 단순히 커피만 마시러 가는 곳이라는 생각은 많이 바뀌었다. 카페 마다 다 다른 특징과 매력으로 많은 젊은 사람들에게 화제가 된다. 오늘은 단순한 커피 판매하는 곳이라는 의미를 떠나 즐거운 휴식공간으로 천안에서 사랑받는 카페를 소개하려한다.

프롬 브릿지

마치 지중해의 한 카페에 온 듯한 느낌을 주는 프롬 브릿지는 이국적인 분위기가 매력적인 카페다. 외부와 내부 모두 새하얀 색으로 가득한 이 곳은 항상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으로 만석일 때가 많다. 이 곳은 케이크와 쿠키를 비롯해 다양한 음료를 판매하는데 종류도 여러가지로 골라먹는 재미가 있는 곳이다.

사네커피

천안의 카페 사네커피는 마치 소품샵에 온 듯한 느낌을 주는 곳이다. 실제로 판매중인 소품들이 전시돼 있어 소품 쇼핑을 하는 재미도 있다. 사네 커피는 날씨가 좋을 때는 바깥에서 경치를 감상하며 커피를 마실 수 있다. 이 곳의 인기메뉴는 안에 크림이 들어가있지 않고 찍어먹는 고소한 크림빵이다.

제주미작

제주도에 가지 않아도 제주도에 간 듯한 느낌을 받는 방법, 바로 천안의 제주미작이다. 마당에는 현무암으로 만들어진 돌하르방이 있고, 다양한 식물들이 가득해 제주도의 느낌을 담은 곳이다. 이 곳은 제주와 관련된 컨셉의 디저트와 음료를 판매한다. 다른 곳에서는 맛보지 못할 다양한 메뉴들이 눈길을 끈다.

토아빈

마치 비밀의 화원에 도착한 듯한 느낌을 주는 이 곳은 바깥 경치를 구경하면서 커피를 마시기 좋은 곳이다. 천안 감성 카페라고 하면 다섯 손가락 안에 꼽힌다는 토아빈은 한적한 시골마을에 위치해 있어 낭만적인 시간을 보내기 좋다. 직접 로스팅한 원두와 다양한 메뉴들로 가득해 사랑받는 곳이다.

교토리

일본식 주택을 컨셉으로 지어진 교토리는 요즘처럼 해외여행을 쉽게 가지 못하는 때에 대리 만족을 할 수 있게 만들어진 곳이다. 카페의 뒤쪽에는 얕은 계곡이 흐르고 나무가 있어 자연 친화적인 아름다움이 더해져있다. 이 카페만의 아름다운 인테리어와 은은한 조명, 다양한 디저트들이 가득한 곳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