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코트 보고 눈물 펑펑 흘린 이 여자, 알고보니 코트가 돌아가신 엄마꺼?

인사이트

최근 SNS에서 엄마가 입던 코트를 끌어안고 펑펑 우는 여자의 사연이 공개되어 화제다.

주인공은 인터넷 쇼핑을 하다가 우연히 돌아가신 엄마가 입던 코트를 발견했다고 한다.
해당 코트는 잃어버린 줄 알았던 코트였다.

똑같은 모델일 수도 있지 않냐는 질문이 많았지만, 실제 코트에는 자신이 어렸을 적 엄마와 놀다가 묻힌
페인트 자국이 그대로 묻어있었다고 한다.

Animated GIF

바로 코트를 주문한 그녀는 코트를 받아보고는 냄새를 맡고 눈물을 펑펑 쏟았는데, 이를 본 누리꾼들은 덩달아 가슴이 뭉클해졌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