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은 딱히 안가는데.. 해외에서 더 유명한 한국 여행지

코로나로 해외 여행 가기도 어렵고 외국에서 우리나라로 여행 오기도 어려운 때이다. 그래도 아주 조금씩 외국에서 관광객들이 오고 있고 다양한 목적으로 방문하는 사람들이 끊이지 않고 방문하고 있다. 혹시 외국인 친구가 있다면 어딜 여행 시켜줘야할까 싶을 때 후회하지 않을만한 장소들을 추천한다.

1. 궁궐

외국인들이 우리나라의 다양한 볼거리를 구경하고 체험해보는 한 티비 프로그램에서도 나왔듯이 외국인들은 우리나라의 궁궐들을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관람한다. 다른 나라의 궁궐, 특히 동양의 전통 공간들을 신기하게 느낄만 한 곳이다.경복궁, 덕수궁, 창덕궁 등 몇 군데 선정해서 보여주기 좋다.

2. 전통 시장

우리나라 사람들도 다른 나라 가면 전통시장 둘러보는 것과 마찬가지로 외국에서 온 분들은 한국만의 색채가 강하게 느껴지는 전통시장 구경하는 것을 좋아한다. 외국의 흔한 마트와는 다른 역동성이 있는 곳이며 깨끗하게 관리되고 있어 관광하기 좋다.

한국인의 모습이 보여지는 곳

다양한 물건들, 음식들을 판매하는 모습, 수 많은 사람들이 돌아다니며 보여주는 다양한 모습들까지 한국인의 전통적인 모습을 나타내는 곳이다. 다만, 작은 시장보다는 큰 시장에 더 볼거리가 많기 때문에 지역의 가장 큰 시장으로 데려가보는게 어떨까.

3. 등산

의외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외국인들 입장에서는 너무 좋은 경험이 될 수 있다. 우리는 운동하러 또는 회사에서 임원들이 가자고 해서 간다고 생각하지만 외국 사람들은 이렇게 쉽게 갈 수 있는 산이 많지 않은 곳에서 살아본 분들이 많다. 당일치기로 산을 올라볼 수 있다는 것이 꽤 새로운 경험이 될 수 있다.

4. 한강

우리는 매일 보는 강이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세계적으로 이렇게 큰 강이 대도시를 관통하는 사례는 그리 많지 않다. 게다가 강변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정비도 잘 되어 있다. 특히 한강에서 보는 서울의 야경은 그 어떤 나라의 야경에도 뒤지지 않는다.

5. 사찰

사찰도 외국인들이 흥미를 느끼는 문화이자 공간이다. 서울 도심지 사찰보다는 지방의 큰 사찰이 재미를 더 느껴볼 수 있다. 사찰의 다양한 공간과 건물을 경험할 수 있는 곳이 좋다. 그렇기 때문에 경주의 불국사, 부안 내소사 등 색이 잘 묻어나 있는 절들이 관광하기 좋다.

이렇게 다양한 외국인 친구들 또는 외국인 손님들에게 소개해줄만한 한국 관광지를 소개해보았다. 대형 쇼핑몰도 좋지만 이런 한국적 색채가 강하게 묻어나는 곳을 사람들은 더 기억하고 추억이라고 말할만큼 오래 간직할 수 있는 기억이 될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