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새 7000만원 오른 뜬금없는 아파트가 여기입니다.

올해 들어 아파트값 뿐만 아니라 빌라 가격, 토지 가격까지 덩달아 오르고 있는 추세라고 한다. 와중 아파트값이 가장 크게 오른 지역이 경기도 의왕시(17.08%)로 나타났다. 바로 옆 시흥시도 올해 전국에서 2번째로 아파트값이 많이 올랐다.


현재 의왕은 월곶부터 판교까지의 복선전철과 GTX, 인덕원에서 동탄까지 복선전철 등 교통호재 여러개가 겹처 아파트값이 급등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그에 반해 저렴한 아파트 가격으로 평가받고 있다



같은 기간 시흥시(13.82%), 인천시 연수구(13.76%), 안산시(13.64%), 남양주시(11.44%), 양주시(11.01%), 안양시 동안구(10.82%), 의정부시(10.19%) 도 10% 이상의 아파트값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그간 아파트값이 많이 오르지 않았던 지역에 집중되어 있는 상승세로 보았을때 개발 호재와 교통 호재등에 힘입어 여러 자원을 끌어들이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는 중이다.


반면 경기·인천에서 아파트값 상승률이 가장 낮은 지역은 김포시로, 올해 들어 2.26% 오르는 데 그쳤다는데
김포는 지난해 6·17 부동산 대책에서 비규제지역에 들어가며 풍선 효과와 GTX-D 교통 호재로 급등했던 곳이다


그러나 11월 19일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됐고 이후 상승폭은 급격히 축소된 상황이다. 와중에 GTX-D 노선이 서울과 연결되지 않고 김포와 부천 지역만을 연결하게 되며 실망한 사람들의 매물이 나오고 있는 중이라고 한다.


이에 반해 의왕시의 아파트값은 여전히 저렴하다는 평이 따르고 있고 최근 교통 개선에 대한 기대가 맞물려 많은 투자자들이 생겨나고 있다고 한다


실제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경기 의왕시 삼동 ‘의왕파크푸르지오 1차’ 전용면적 84㎡형은 한달 새 무려 7000만원이 오른 8억 1000만원에 거래되었는데 지난달 21일 거래된 7억 4000만원보다 훌쩍 뛴 금액이다.


주로 GTX노선의 수혜지역인 경기 의왕·시흥·안산시 등 수도권 서남부권의 아파트값이 고공행진 하고 있는 상황인데 의왕시는 작년 한 해 동안 4.49% 오른것에 그쳤지만 올해 2분기가 다 가기도 전에 3배 이상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는 “교통 호재가 겹치면서 상승 동력이 생겼고, 수원과 인천 등 그간 가격 상승을 이끌었던 타 수도권 지역에서 풍선효과도 작용했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